2024.02.23 (금)

닫기


배너

Life-Culture

대구 팔공산에 "곰이 나타났다"…알고보니 `오소리`

  • 작성자 : oaktree345
  • 작성일 : 2023-04-24 18:46:17
  • 조회수 : 31
  • 추천수 : 0

대구 팔공산에 "곰이 나타났다"…알고보니 '오소리'


팔공산 등산로에서 한 시민이 24일 목격해 촬영했다고 제공한 새끼 곰 사진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 제공]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산 등산로에서 곰을 목격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계 당국이 확인한 결과 오소리로 판명됐다.


대구시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에 따르면 24일 오전 6시께 동구 팔공산 관암사에서 갓바위로 가는 등산로에서 한 시민이 곰 1마리를 봤다고 신고했다.


이 시민은 "기도하러 가던 중 곰을 발견해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대구환경청은 A씨가 새끼 곰을 목격한 뒤 촬영했다며 제공한 사진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야생생물보전원 남부보전센터로 보내 판독한 결과 사진 속 동물은 '오소리'로 확인됐다.


남부보전센터는 일반적인 곰에 비해 사진 속 동물은 귀끝이 하얗고 발 크기가 작은 특징으로 볼 때 곰이 아닌 '오소리'라고 판단했다.


환경청 관계자는 "사진 찍는 각도에 따라서 오소리를 곰으로 착각했을 수도 있다"며 "동구 팔공산 일대에 신고된 곰 사육장도 없다"고 밝혔다.


팔공산은 대구 동구와 경북 영천시, 군위군, 칠곡군, 경산시에 걸쳐 있는 산이다. 신라시대부터 공산(公山), 중악(中岳), 부악(父岳) 등으로 불려왔다. 1980년 5월 13일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됐다.


팔공산의 중앙부는 산세가 좋은 편이며, 동화사가 있는 자리는 따뜻하고 바람을 막아준다. 특히 기도처로 유명한 관봉은 날개부분이라 경사가 심하다. 중앙부에서 능선을 타고 외곽인 관봉까지 올 경우 밧줄로 암벽을 타고 오는 등산로까지 있을 정도로 험하다.


이번 팔공산 곰소동은 이른 새벽 등산객이 거칠고 어두운 회색을 가진 오소리를 곰으로 혼동한 오인신고로 귀결됐다. 오소리는 머리와 몸통의 길이 500-800mm, 꼬리의 길이 110-190mm, 귀의 길이 34-39mm, 뒷발의 길이는 57-91mm로, 주로 낮에는 굴 속에서 휴식을 취하며 어두워지면 밖으로 나와 활동한다.


팔공산 한 사찰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곰 2마리가 목격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계 당국이 사찰 cctv를 조사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울산에서는 사육곰 3마리가 탈출하고 농장주는 숨진 채 발견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5월에서도 사육곰이 탈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성준기자

추천

DISCLAIMERS : 이 글은 개인회원이나 에이전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코리아TV라디오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코리아TV라디오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or agent,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KoreaTVRadio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KoreaTVRadio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코멘트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 대구 팔공산에 "곰이 나타났다"…알고보니 `오소리` oaktree345 2023/04/24 32 0
63 "한국, 좋은 선택지 없이 외교 외줄타기 중"-로이터 칼럼 ocrest234 2023/04/24 26 0
62 "무능과 굴욕 넘어 전쟁 위기 불러와" 성균관대 시국선언하다 열변 토한 노교수 evanlee473 2023/04/24 27 0
61 대한민국 영재 집합소인 한국 과학 영재고등학교 학생들의 MBTI 비율.jpg ethanpark2 2023/04/24 17 0
60 압구정 아파트서 여중생 추락사…5일새 강남서만 `세 번째` ethanpark2 2023/04/24 17 0
59 오르는 냥이 막는 댕댕이.gif John 2023/04/24 16 0
58 책 추천부탁드립니다 ( 동시에 비슷한 책 추천합니다) dkim 2023/04/24 18 0
57 잔인무도한 동물 학대범 꼭 잡히길 바래요.ㅠ grantkim32 2023/04/15 18 0
56 간편한 좌뇌 우뇌 테스트 briancho09 2023/04/15 18 0
55 "아빠, 일본 땅인데 갈 수 없는 곳이 있대" 일본 아이가 알려준 곳은.. 우리의 땅 독도 peninsular 2023/04/15 19 0
54 Clam이 많은데 뭐 해 먹을까요? stevenkim3 2023/04/15 10 0
53 샌프란시스코 스타벅스 의자 테이블 점점 뺀다네요 sugarhill9 2023/04/15 11 0
52 만화의 한장면 같이 노는 닭과 골댕이 tylee8473 2023/04/15 9 0
51 혹시 80년대 초 일기장, 메모지, 편지지, 연습장 등 디자인하신 분 계세요? amaga78 2023/04/15 13 0
50 모르면 가난해진다." 요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 무조건 필요한 `이 능력` amaga78 2023/04/10 15 0
49 양로호텔 쫓겨나는 시니어 늘어 -메디케이드 수혜자들 위기 Terraces12 2023/04/10 16 0
48 100년째 근친혼 美가족, 말 대신 `끙끙` 소리내며…`충격` Sandy 2023/04/10 14 0
47 카카오톡 오래된 맥북에서 업데이트 잘 되시나요? paulahn453 2023/04/10 11 0
46 91세 할머니의 버킷리스트 with 유진박 Losverdes5 2023/04/10 11 0
45 책을 읽는 모임입니다. (토, 일, 동부시간대 4-5pm) 한국어 Korean Hkim 2023/04/10 10 0

닫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