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닫기

맥빠진 공화당 대선 흥행될까...디샌티스 출마 선언

24일 트위터 음성플랫폼서 출마선언
“패배문화 끝내고 승리” 트럼프 직격탄

 

트럼프 대선출마이후 맥빠진 공화당 대선 경선이  공화당의 '떠오르는 별' 디샌티스의 출마로 흥행 분위기가 이뤄지고 있다.

24일 론 디샌티스(44) 플로리다주지사는 내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리틀 트럼프'로 불리는 디샌티스 주지사가 대선을 1년 5개월여 앞두고 경선판에 뛰어들면서 공화당 대통령 후보 자리를 놓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등 경쟁자들과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특히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당내 2위를 달리고 있어 향후 양강 구도를 형성하며 트럼프의 독주에 제동을 걸지 주목된다.


디샌티스 주지사의 출마 선언은 트위터의 음성 대화 플랫폼인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일론 머스크 트위터 및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의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기존 경쟁자들이 지지층과의 교감을 위해 별도의 오프라인 출마 행사를 가졌던 것과 차별화하며 시작부터 파격적인 행보로 존재감 끌어올리기에 나선 것이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대담 직전에 올린 1분짜리 영상에서 "우리는 이끌어 나갈 용기와 승리할 힘이 필요하다"면서 "나는 론 디샌티스다. 나는 위대한 미국의 복귀(Our Great American Comeback)를 이끌기 위해 대선에 출마한다"고 출마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그는 "승리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우린 최근 몇 년간 공화당을 감염시킨 패배의 문화를 끝내야 한다"며 "과거의 진부한 교리는 활기찬 미래에 적합하지 않다. 우린 뒤가 아닌 앞을 내다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과거 패배의 아이콘'으로 규정하면서 직격한 연장선으로, 과거가 아닌 미래의 승리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지난 13일 아이오와주를 방문해 "최근 몇 년간 우리 당에 퍼진 '패배 문화'를 거부해야 한다"며 트럼프를 공격한 바 있다.
그는 또 바이든 정부 들어 멕시코와의 남부 국경에서 이민자 및 범죄 급증, 연방정부의 경제 처리 상황 등을 언급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분별력을 회복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진행된 디샌티스 주지사와 머스크의 출마 대담은 기술적인 문제로 초반부터 끊김 현상을 반복하다 약 25분간 송출이 중단되기도 했다.

AP통신은 "오디오 스트림의 반복적인 끊김 현상 때문에 실시간으로 발표를 청취하는 게 대부분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를 통한 출마 행사를 거론하면서 "소셜 미디어에서 이런 행사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역사적인 이벤트라고 자랑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머스크는 작년 10월 트위터를 인수한 뒤 소프트웨어 결함 수정을 담당했던 많은 엔지니어를 포함해 수천 명의 직원을 해고한 바 있다"고 지적, 이날 진행상의 문제점이 이와 연관돼 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디샌티스 주지사 출마를 '불충'(不忠)이라고 주장하면서 초반부터 강하게 견제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인 '트루스 소셜'에 글을 올려 디샌티스 주지사를 자신이 즐겨 사용하는 경멸조의 '디생크터모니어스'라고 부르며 "그는 인격 이식이 절실히 필요하다. 내가 아는한 그것은 의학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불충스러운 사람!"이라고 쏘아붙였다.

'무명'의 하원의원이던 디샌티스가 2018년 대통령이던 자신의 지지로 주지사에 당선됐음에도 이젠 도전장을 내밀고 있는 현실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낸 것이다.
당시 아슬아슬하게 승리한 디샌티스 주지사는 4년 뒤인 작년 중간선거 때는 순전히 자신의 힘으로 19%포인트라는 압도적인 표 차이로 재선에 성공하며 하락세를 걷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 비교되기도 했다.

작년 말 한때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기도 했던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에 대한 검찰 조사 등이 오히려 트럼프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지면서 현재는 크게 뒤지고 있다.

하지만 디샌티스는 이날 출마 선언을 계기로 트럼프와의 차별화 전략으로 전세를 뒤집는다는 구상이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이날 출마 선언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공화당의 유일한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 에사 허친슨 전 아칸소 주지사, 기업가 비백 라마스와미 등과 당내 경쟁을 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