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5 (목)

닫기

나이속여 고교 입학한 20대 남성...미성년자 인신매매로 체포

54일간 학교 다녀...작은 체구로 의심 안 받아
여학생 접근해 돈 주며 성적 사진 등 요구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10대로 나이를 속여 고등학교에 입학해 체포된 20대 남성이 미성년자 인신매매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24일 인사이더에 따르면 네브라스카주 링컨경찰은 재커리 셰이크(26)를 인신매매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셰이크는 17세로 위장해 '잭 헤스'라는 이름으로 두 지역 고등학교에 입학해 약 54일간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셰이크는 학교에 위조된 출생증명서와 신체검사결과 등 문서를 제시해 입학할 수 있었고 164㎝에 54㎏에 불과한 작은 체구를 가져 별다른 의심도 받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셰이크는 이렇게 학교에 다니면서 여학생들에게 접근해 돈을 주며 성적 사진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셰이크가 어떻게 학생들에게 다가갔는지 등 구체적인 범행 경위는 밝히지 않았지만 "미성년자에게 성적 행위를 강요하거나 이를 위해 비용을 지급하는 경우" 인신매매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셰이크는 관련 신고를 받은 경찰에게 지난 20일 학교 도서관에서 체포됐으며 지역 구치소에 수감됐다. 
사건이 알려지자 링컨 교육당국은 피해 학생들과 학부모와 면담했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인이 미성년자로 위장해 고등학교에 입학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에는 루이지애나주에서 한 28세 여성이 위조 여권과 출생증명서를 사용해 지역 고등학교에 입학한 혐의로 체포돼 기소됐다. 
또 지난 3월에는 29세 한국계 여성 A씨가 가짜 출생증명서를 뉴저지주 고등학교에 제출해 다니다 체포되기도 했다.